시황

[시그널] 롯데칠성, 단기차입 2500억원 증가 결정



롯데칠성음료는 기업어음(CP) 발행 한도를 2,500억원으로 새롭게 설정하는 방식으로 단기차입금을 늘리기로 했다고 10일 공시했다.


롯데칠성은 운영자금 조달 및 유동성 장기부채 차환 목적으로 어음 발행 자금을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한편 롯데그룹은 전통적으로 현금이 회전하는 유통업의 특성에 따라 CP를 통한 자금조달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왔다. 다만 CP 만기는 통상 1~3개월 수준으로 회사채보다 짧아 재무안정성 측면에서 불리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서일범 기자
squi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