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용인시, 주민 편의 위해 노후 작은도서관 4곳 리모델링

용인시는 주민들의 독서 편의를 위해 이동읍 천리 작은도서관 등 노후한 작은도서관 4곳을 리모델링한다고 12일 밝혔다.

대상은 처인구 이동읍 천리 작은도서관, 기흥구 언남동 장미도서관 ·서천동 가온누리 작은도서관, 수지구 상현1동 작은도서관이다.


이동읍 원천복지회관 4층에 있던 천리 도서관은 3층으로 이전하고 기존의 청소년 공부방을 유지하면서 도서관의 기능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리모델링한다.

관련기사



시는 장서를 확충하고 별도의 유아방도 갖춰 내년 1월 중 개관할 예정이다.

지난 2011년 서천마을 3단지에 준공한 가온누리 작은도서관은 이번 리모델링으로 벽면에 서가를 설치해 장서를 확충하고 전체적으로 아늑한 분위기로 새단장해 18일 개관한다.

상현1동 작은도서관은 전반적으로 시설을 쾌적하게 개선하고 도서관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보안칩을 책에 부착하는 등 대출 시스템을 개선해 내년 3월 개관할 예정이다. 장미도서관은 이미 새단장을 끝내고 지난 11일 50여명의 주민이 참여한 가운데 재 개관했다.

윤종열 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