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文정권 심판" 내걸고 첫발 디딘 혁통위… 안철수는 "참여 안할 것"

혁통위, 닷새만에 첫 회의

박형준(오른쪽)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이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14일 첫 회의에서 중도·보수 대통합의 기치로 ‘문재인 정권 심판’을 내걸었다.


혁통위는 출범 닷새 만인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첫 회의를 열고 위원 구성을 마무리했다. 박형준 위원장을 중심으로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에서는 각각 김상훈·이양수 의원과 지상욱·정운천 의원이 혁통위원을 맡았다. 정경모 국민의소리 창당준비위원회 부위원장, 송근존 전진당 통합추진위원장, 이갑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상임대표, 박인환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 등도 위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관련기사



박 위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무모하고 무도하고, 무지한 ‘3무 정권’을 심판할 강력한 정치적 도구를 원하는 국민이 너무 많아졌음을 확인했다”며 “자성의 자세로 혁신과 통합의 대의를 실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자리에서 논의해 제시할 통합신당은 과거의 낡은 모습을 털어내고 미래의 희망을 줄 수 있어야 한다”며 “통합신당을 만들 때 기준과 원칙을 끌어내고, 이에 동의하는 세력을 규합하는 데 힘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른바 ‘반(反)문 연대’를 중심으로 뜻을 함께하는 세력을 한데 모으는 데 주력한다는 의미다. 이날 회의를 시작으로 이른바 ‘중도·보수 빅텐트’ 구성 논의에 첫발을 디딘 셈이다.

하지만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은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 참여할 생각이 없다”며 거리를 뒀다. 안 전 의원 측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안 전 대표는 이미 정치 재개의 이유와 목표를 확실하게 밝힌 바 있다”며 “여의도 정치를 쇄신해 사회 통합과 국가혁신 과제를 이뤄내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야권 통합은 세력 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이다. 대한민국을 반으로 쪼개 좌우 진영 대결을 펼치자는 통합 논의는 새로운 흐름과는 맞지 않다”며 중도·보수 대통합 기류에 합류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했다.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면 국민들은 빛 속에서 살 것이고, 언론이 권력의 시녀로 전락하면 국민들은 어둠 속에서 살 것이다. 김수환 추기경의 말입니다. 언제나 진실을 찾아 발로 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