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증시

[김영필의 30초 월스트리트]미중 합의에도 IMF가 성장률 전망 내린 이유는?…인도 탓

기타 고피나스 수석이코노미스트

인도 성장률 감소가 대부분 차지

중국 성장률 0.2%포인트 상승해

미중무역·대서양 갈등 하방리스크

유가, 지정학적 리스크에도 3~4달러↑



국제통화기금(IMF)가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포럼에서 발표한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에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3.3%로 0.1%포인트 내렸습니다. 이를 두고 글로벌 경제에 여전히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는 보도가 잇따랐습니다. 흥미로운 건 앞서 1단계 미중 무역합의가 있었다는 점이지요. IMF도 이 효과를 인정했습니다. 그런데 왜 성장률을 낮췄을까요?


기타 고피나스(사진) IMF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이날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성장률 전망치가 다소 내려간 것은 인도 경제의 성장률이 하향 조정 됐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중 무역합의로 중국의 성장률을 0.2%포인트 높였다”고 강조했습니다. 무역합의의 효과가 있지만 인도 경기가 예상 외로 부진할 것이기 때문에 전체 평균을 갉아먹었다는 것이죠. 다만 언제든 무역갈등 긴장이 다시 높아질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하방리스크라는 얘기죠. 대서양 무역갈등도 하방리스크로 꼽았습니다.

관련기사



미국 경제에 대해서는 “지난해 2.3% 성장했고 올해 2.0% 성장할 것으로 보이는데 여전히 힘이 있다”며 “역사적으로 낮은 실업률과 단단한 소비가 있지만 재정부양책이 앞으로 약해질 것이기 때문에 경기는 둔화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불황 시 통화정책에 여력이 없다는 말에는 “포워드 가이던스나 양적완화(QE)를 쓸 수 있다”며 “그럼에도 여전히 재정정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

지정학적 문제로 관심이 높은 유가는 “구체적인 숫자를 대기는 쉽지 않지만 현재 배럴당 약 58달러에서 3~4달러 정도 올라가는 수준이 될 것”이라며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