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심재철, '추태 발언' 추미애에 "권력형 범죄 은폐가 진짜 추태…검찰 대학살 대가 치를 것"

추미애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엄호와 검찰 고위급 인사와 관련, “부당한 지시에 항의한 검사들을 향해 추태라고 질책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말이 진짜 추태”라고 정조준했다.

심 원내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당당한 검사에게 추미애는 추태를 부리고 있다”면서 “권력형 범죄를 저지르고 범죄를 은폐하는게 추태”라면서 이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심 원내대표는 “검사는 불법 부당한 지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는건 검찰청법에 명시됐다”면서 “이들을 법무부가 징계한다는 것은 추미애 법무부가 불법을 저지르는 일”이라고도 했다.


특히 심 원내대표는 조 전 장관과 청와대와 친문 인사들의 비리를 수사 중인 검사들을 좌천시키고 그 자리에 특정 지역 출신, 정치 성향을 가진 검사들을 앉히고 있는 것에 대해 “추미애는 이미 막가파 여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지적한 뒤 “막가파식 인사는 국민들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관련기사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연합뉴스


아울러 심 원내대표는 “추미애 장관이 또 검사 인사를 통해 학살을 한다면 고발할 것”이라며 “검찰 대학살의 대가는 반드시 치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추 장관은 지난 18일 한 대검 간부의 상갓집에서 불거진 공개항의를 추태라고 명명하며 유감을 표했다.

전날 법무부는 출입기자단에 ‘대검 간부 상갓집 추태 관련 법무부 알림’이란 제목으로 문자를 보내 “대검의 핵심 간부들이 1월 18일 심야에 예의를 지켜야 할 엄숙한 장례식장에서 일반인들이 보고 있는 가운데 술을 마시고 고성을 지르는 등 장삼이사도 하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을 하여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법무검찰의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장관으로서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여러 차례 검사들이 장례식장에서 보여 왔던 각종 불미스러운 일들이 아직도 개선되지 않고 더구나 여러 명의 검찰 간부들이 심야에 이런 일을 야기한 사실이 개탄스럽다”며 “법무부는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검찰의 잘못된 조직문화를 바꾸고 공직기강이 바로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