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속보] 청도 대남병원 사망자, ‘코로나19’ 양성

20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폐쇄된 경북 청도군 대남병원이 출입통제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입원하던 중 폐렴 의심증상으로 사망한 60대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드러났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오후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22명 추가된 104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새롭게 확진된 환자 22명 중 21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1명은 서울에서 확인됐다. 이 중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확진자가 사망자를 포함해 13명이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1명이 사망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관련기사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환자는 20년 넘게 이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지난 19일 폐렴으로 사망했다. 대남병원 확진자는 사망자를 포함해 총 13명이다. 확진자 중 16명은 퇴원했고, 사망 1명을 제외한 87명은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망자는 최근 고열 증세 등으로 치료를 받아왔고 폐렴 증상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사망 원인에 대한 역학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