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간 적 없다'던 용인 첫 확진자... 스마트폰 GPS는 알고 있었다

확진자 회사·식당 폐쇄…아버지·동료 등 14명 자가격리

백군기 용인시장이 지난 23일 ‘코로나19’확진자 발생에 따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용인시


경기 용인시의 첫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된 A(27)씨가 대구에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줄곧 자신은 대구에 간 적이 없었다고 주장했으나 A씨의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상에는 대구 방문 기록이 남아있었다.

25일 경기 용인시는 A씨가 16일 대구 본가에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질병관리본부가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한 31번 환자(61세 여성, 대구 서구)의 접촉자로 용인시에 명단을 통보한 22일부터 줄곧 시와 역학 조사관에게 자신은 신천지 대구교회에 간 적이 없었다고 말해왔다.

하지만 A씨의 주장에 의구심을 제시한 시가 질본에 문의한 결과 A씨의 휴대폰 GPS를 역학조사관이 조회해보니 A씨가 16일 대구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는 대답을 받았다.16일은 31번 환자가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날이다.

질본이 신천지로부터 이날 예배 신도명단을 넘겨받아 해당 명단에 들어있던 A씨가 거주하는 용인시에 이 사실을 지난 22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인시는 23일 오전 11시 A씨의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 보냈고 이날 오후 4시 확진 판정 통보를 받았다.


용인시는 A씨의 정확한 동선 파악을 위해 31번 환자와 접촉 여부 등을 물었으나 A씨는 그날 대구에 간 적이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설을 맞아 지난 24일 대구 집을 방문했을 때 39도로 열이 나 집 안에만 머무르고, 신천지 교회에는 가지 않았고 이후에는 증상이 좋아져 28일부터 용인 기흥에 있는 회사에 출근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그러나 자신이 신천지 신도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하지 않고 있으며, 아버지도 “나는 신도이지만, 딸은 아니라”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시는 전했다.

시 관계자는 “A씨가 신천지와 대구와 관련해 말을 안 해 이동 동선 파악 등에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아무래도 상황이 긴박하고 사회의 손가락질 대상이 되니까 여러 가지를 감추는 것 같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시가 밝힌 바로는 대구에서 아버지·할머니와 살던 A씨는 올해 초 용인으로 이사와 원룸에 살면서 기흥구 보정동 소재 회사에 다니고 있다.

아버지가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를 마치고 어머니와 함께 승용차를 타고 용인의 A씨 집으로 와서 지냈다.

A씨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날인 21일 아버지 승용차로 회사로 출근했고, 이날 상현동 소재 다경식당에서 회사 동료 8명과 점심을 먹었다. 당시 식당에는 다른 손님은 없었다. A씨 아버지와 할머니는 지난 23일 검체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돼 자가격리됐다. 함께 식사한 8명 중 타지역 거주자 6명을 제외한 2명과 식당 주인 등 3명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한편, 용인시는 A씨가 사는 원룸 건물 전체와 골목길, 상가, 아버지·할머니가 이용한 풍덕천동 일대 마트와 제과점, 청과점을 소독했다. A씨가 근무하는 회사와 다경식당을 폐쇄하고 방역 소독을 한 뒤 A씨와 3층에서 함께 근무한 9명은 자가격리시켰고, 1∼2층에서 근무한 23명은 능동감시자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다.


정혜진 기자
made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