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LG, 코로나19 대구·경북 의료진 총력 지원

의료진에 보호장구·생필품·가전제품 등 지원키로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사진제공=LG전자


LG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 의료진을 총력 지원한다.

LG는 의료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에게 가장 필요한 방호복 등 보호장구와 생활필수품, 건강관리 가전제품, 업무연락용 휴대폰 등을 긴급히 확보해 지원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550실 규모의 경북 구미 직원 기숙사와 울진 연수원 시설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 데 이은 조치다.

구체적으로 LG는 의료용 방호복 1만벌과 방호용 고글 2,000개, 의료용 마스크 10만장을 대구·경북 지역 의료진에게 지원한다. 방호복 등 보호장구가 부족해 자칫 감염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의료진의 어려움을 덜기 위한 것이다.

이번에 지원되는 보호장구는 LG상사, LG전자, LG디스플레이 등 LG 계열사들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가동해 긴급히 확보했다.


LG생활건강은 현장 의료진의 불편을 덜어줄 소용량 생수와 휴대용 세면도구, 소독제품을 3월 한 달간 매주 공급하기로 했다. 생수의 경우 현장에 주로 비치돼 있는 대용량 제품은 의료진이 들고 다녀야 하는 불편함이 있어 500㎖ 이하의 소용량 제품을 지원한다. 휴대용 세면도구 세트와 병원 소독을 위한 락스 등 소독 제품도 전달한다.

관련기사



LG전자는 건조기와 공기청정기 등 건강관리 가전제품 지원에 나섰다. 건조기는 잦은 세탁이 필요한 의료가운이나 수술복을 빨리 건조시켜 착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다.

또 LG유플러스는 의료진의 긴급 업무 연락 및 환자 상담용 휴대폰이 부족한 상황에 따라 대구시 등을 통해 임대폰 100대 및 통신요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LG는 지주회사 ㈜LG 및 계열사 CSR팀으로 상시지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코로나19 관련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앞서 LG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지원을 위해 5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또 LG생활건강은 10억원 상당의 핸드워시 제품 현물 지원, LG전자는 550억원 규모의 협력사 무이자 대출 지원과 경남 창원시에 의료진용 건강관리 가전 제품을 지원한 바 있다.


이재용 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