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봄인데…제자들아, 보고싶다



25일 부산 전포동 전포초등학교 교정에 활짝 핀 벚꽃 뒤로 선생님들이 ‘너희는 학교의 봄이야! 보고 싶어’라고 쓴 현수막이 걸려 있다. 전포초등학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로 개학이 연기되자 학교에 오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힘을 주기 위해 현수막을 부착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면 국민들은 빛 속에서 살 것이고, 언론이 권력의 시녀로 전락하면 국민들은 어둠 속에서 살 것이다. 김수환 추기경의 말입니다. 언제나 진실을 찾아 발로 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