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X이상엽, 서늘한 기운 느껴지는 두 사람…본격 갈등 시작?

사진제공=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이민정과 이상엽 사이에 긴장감이 감돌기 시작한다.

오는 3월 28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 예정인 KBS2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이민정(송나희 역)과 이상엽(윤규진 역)이 서로를 향해 날카로운 눈빛을 주고받는 모습이 포착됐다.

극 중 이민정은 송가(家)네 둘째딸이자 현실적이고 똑 부러지는 송나희로, 이상엽은 부족할 것 없는 ‘완벽남’ 윤규진으로 분한다. 의대 시절부터 사랑을 키우다 결혼에 골인한 이들은 현재 같은 병원에서 근무하는 동갑내기 소아과 의사 부부다.


두 사람의 케미가 기대되는 가운데,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이상엽 분)이 서로에게 날을 세운 채 바라보고 있어 어딘가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예고하고 있다. 묘한 침묵 속에 흐르는 차가운 기류는 경계심 마저 느껴진다.

관련기사



무엇보다 평소 다정다감한 모습을 보이던 윤규진에게서 그간 볼 수 없었던 날 선 분위가 느껴져 긴장감을 서리게 한다. 송나희 역시 굳은 낯빛을 내비쳐 두 사람의 아슬아슬한 관계를 흔든 사건이 일어났음을 짐작케 한다.

이날 송나희는 의대 동기이자 라이벌인 박지연(신수정 분)과 말다툼을 하게 되고 윤규진이 이를 목격하고, 의도치 않은 행동으로 송나희의 신경을 건드렸다고 해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예측할 수 없는 이민정과 이상엽의 대치 상황은 내일(28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KBS2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안정은 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