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동해 해군 함정서 부사관 1명 실종

육해공군·해경 합동 수색



해군 부사관이 임무수행 중 실종돼 군경이 수색에 나섰다.

해군은 31일 오후 함정(고속함)에서 부사관이 실종, 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해군 1함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께 400톤 규모의 유도탄 고속함이 속초항 입항을 준비하던 중 A(23) 부사관이 실종된 사실을 인지했다.

관련기사



고속함은 이날 오후 동해항에서 출발했으며, 해군은 입항 준비 중 A 부사관이 제자리에 없어 실종을 확인하고 수색에 나섰다.

합동 수색에는 해군과 해양경찰 함정 20여척을 비롯해 해군과 공군, 해양경찰 헬기와 해상초계기 등 항공기 5대가 투입됐다.

고속함 이동 경로를 중심으로 조명탄을 터트리면서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으나 야간이라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군은 정확한 사고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