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MBN '자연스럽게' 구례 마을에 노라조 출몰(?) '안전거리 유지 콘서트' 선보인다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의 촬영지인 구례 현천마을에 ‘행사의 제왕’ 노라조가 방문, 사상 첫 ‘안전거리 유지 콘서트’를 선보인다.

18일 방송될 MBN ‘자연스럽게’의 예고편은 ‘한류스타’가 온다는 소식을 듣고 마을 입구로 마중을 가는 전인화&조병규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한류스타가 대체 누구야?”라며 궁금증을 품은 이들 앞에 나타난 이들은 산수유 막걸리 병을 정성껏 머리 위에 붙인 노라조였다.

등장부터 명성대로 범상치 않은 비주얼을 자랑한 노라조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외출을 자제 중인 현천마을 이웃들을 위해 집집마다 안전거리를 지키며 찾아가는 ‘안전거리 유지 콘서트’를 준비했다. 모두 함께 리어카를 끌고 마을을 돌았고, 답답한 어르신들을 위해 신청곡을 받았다. “어르신들이 다가오시려고 하면 우리 쪽에서 피해야 한다”는 사전 주의사항도 잊지 않았다.


함께 한 전인화 허재 김종민 조병규는 흥에 겨운 노라조의 ‘정신줄’을 붙드는 역할을 맡았고, 노라조는 마을 주민들에게 “집에 이렇게 계시는 것도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이에요”라며 격려를 전했다.

관련기사



노라조의 방문에 덩실덩실 춤을 춘 현천마을 마스코트 향자&화자 할머니를 비롯해 온 마을 주민들에게 ‘행복 바이러스’가 전파됐다. 향자&화자 할머니는 콘서트가 끝나고 나서도 “한 곡 더 불러야지, 왜 가시려고 그려!”라고 외치며 오랜만에 찾아온 반가운 손님들을 붙들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행사의 제왕 노라조가 코로나 19도 막지 못한 흥 폭발 ‘안전거리 유지 콘서트’와 함께 현천마을을 들썩이게 한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는 4월 18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