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美, 경제지표와 무관한 주가 상승…역시 연준 반대 쪽에 서는 건 지는 게임?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최악의 경제 성적표에도 주가 오름세

코로나19 치료제 소식 효과에 기대감

연준, 무제한 유동성 공급에 금리인하

사망자 예측치 감소 이후 상승 분석도

MS 등 나스닥이 새 피난처로 등장 해석

“투자자, 코 잡고 눈감고 사들여” 지적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P연합뉴스


지난 1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기대로 크게 올랐는데요. 다우지수는 2.99%,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2.68%, 나스닥은 1.38% 상승했습니다. 특히 다우 지수는 이 주에 2.21%, S&P 500은 약 3%, 나스닥은 무려 6.1%나 상승했는데요. 다우의 경우 최근 2주 상승폭이 15%에 달하면서 1938년 이후 최고치를 보여줬습니다.

이 때문에 월가에서는 경제지표와 반대로 가는 주가 움직임을 두고 의견이 분분합니다. 당장 지난 달 소매판매는 전달에 비해 8.7%나 폭락했고 실업급여 신청자 수만 2,200만명에 달합니다.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날까요. 첫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역할론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제로금리로 내린 이후인 3월23일 증시가 바닥을 쳤다는 데 주목하고 있습니다. 연준은 무제한 양적완화(QE)와 투기등급 채권 매입도 발표했지요. 마르코 콜라노비치 JP모건체이스 헤드는 “전통적으로 연준의 반대편에 서는 건 지는 전쟁”이라고 했습니다. 연준이 주가를 밀어 올린다는 뜻이지요. JP모건은 내년 상반기 주가가 최고치를 회복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골드만삭스도 1·4분기와 2·4분기 경기가 위축된 뒤 하반기부터 반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V자’ 회복을 기대하는 것이죠.

관련기사



사망자 예측치가 감소한 이후부터 주가가 오르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두 번째입니다. 이번 위기는 경제위기가 아니라 보건위기이기 때문입니다. 투자자들이 금리와 상품가격, 이익에 집중하는 게 아니라 코로나19 관련 지표에 주목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제이슨 토머스 칼라일그룹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워싱턴대학이 예상한 총 사망자가 감소하기 시작한 3월 말에 주가가 반등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지금은 일부 주들의 경제활동 재개와 함께 빠른 정상화를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세 번째는 과거와 달리 나스닥이 피난처가 됐다는 해석입니다. 일부 변동성이 있지만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 아마존, 넷플릭스 같은 기술기업에 자금이 쏠리고 있습니다.

물론 주가가 계속 오를 수 있다는 얘기는 아닙니다. 비관적으로 보는 이들도 적지 않은데요. 경제활동을 재개해도 매우 느릴 것이고 언제 다시 예전 같은 상황으로 돌아갈지 알 수 없습니다. 마이크 베일리 FBB캐피털파트너스의 리서치 이사는 “경제 자료가 쏟아져도 사람들이 코를 잡고 눈을 감고 (주식을) 사는 것 같다”고 했는데요. 어떻게 보면 이것이 지금 상황에 맞는 얘기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