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로나19로 배달 서비스 증가...이륜차 사망 교통사고 13%↑

올 1∼4월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년 대비 8.4% 감소

유형별 교통사고 사망자 증감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우려로 배달 서비스가 늘면서 올해 1∼4월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올해 1∼4월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950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1,037명)보다 8.4% 줄었다고 21일 밝혔다.

사망자 유형별로 살펴보면 보행자는 413명에서 357명으로 13.6%, 만 65세 이상 고령자는 476명에서 390명으로 18.1% 줄었다. 만 13세 미만 어린이는 8명에서 6명으로 25%, 음주운전은 99명에서 98명으로 1% 감소했다.

음주운전 사망자의 감소율 폭은 예년에 비해 낮아진 것이다. 이는 경찰이 코로나19 전파 우려로 한동안 일제 검문식 음주 단속을 중단했던 여파로 풀이된다.


반면 이륜차는 131명에서 148명으로 13%, 고속도로는 56명에서 59명으로 5.4% 증가했다.

관련기사



경찰청 관계자는 이륜차 사망자 증가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로 배달 서비스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올해 1∼4월 이륜차로 인한 교통사고 건수도 6,055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5,715건)보다 5.9% 늘었다. 경찰청은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늘어난 이유에 대해서는 계속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다.

올 1~4월 전년 대비 지역별 교통사고 사망자 증감율


올해 1∼4월 사망자가 발생한 교통사고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강원(58.3%↓), 인천(50.0%↓), 제주(31.0%↓), 대구(27.8%↓), 경북(23.5%↓) 등에서 큰 폭으로 감소했다.

반면 광주(100.0%↑), 울산(16.7%↑), 경남(11.1%↑), 충남·대전(9.5%↑), 부산(8.6%↑) 등은 늘었다.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교통사고 사망자가 많이 늘어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관계 부처 합동 점검을 시행하고 교통안전을 더 강화하도록 독려하기로 했다.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