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부산시 “안전하지 않은 김해신공항 절대불가”…중앙 정치권 협조 요청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 송영길 의원 만나 관문공항 적극 협조 요청

정·재계, 시민단체 등과 제대로된 관문공항 필요성 역설

국무총리실 검증위원회의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 검증이 마무리 절차에 들어감에 따라 부산시가 동남권 관문공항의 당위성과 시민들의 염원을 전국적으로 알리기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지난 12일과 14일 부산·울산·경남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들과 부산지역 상공인들이 차례로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동남권 관문공항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총리실의 조속한 결정을 요청한 데 이어 부산시가 전국을 상대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 것이다.

22일 부산시에 따르면 시는 이날 오후 5시 부산시청에서 변성환 시장 권한대행과 박성훈 경제부시장이 수도권 중진 송영길 국회의원(인천 계양구을·5선)을 직접 만나 제대로 된 관문공항의 필요성과 부산시민의 염원을 전달함으로써 중앙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시는 김해신공항 적정성 검증이 막바지인 지금이 김해신공항의 문제점과 동남권 관문공항의 필요성을 조목조목 설명하기 최적기라고 보고 송 의원으로 하여금 중앙정부와 여당 의원들의 설득에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송 의원의 이번 방문은 부산 시민단체인 가덕도신공항건설국민행동본부가 22일 오후 6시 30분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CGV 7층에서 ‘부산민심과 가덕신공항 건설’이라는 주제 개최하는 강연회에 송 의원을 초청하면서 이뤄졌다.

관련기사



송 의원은 민선 5대 인천시장을 역임했으며 지난 2016년 영남권 신공항이 김해로 결정될 당시, 김해신공항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비판하며 정부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또 경제분야 대정부질문(2019년 9월30일)을 통해 ‘김해공항 확장한다고 신공항 되나?’란 질의와 올해 1월 전문가 5명과 함께 김해공항 확장안을 검증하는 ‘동남권 관문공항, 국민이 검증한다’란 유튜브 동영상을 제작·홍보하는 등 ‘동남권 관문공항 제대로 알기’ 홍보대사 역할을 톡톡히 해오고 있다.

변 권한대행은 “검증 과정에서 안전성에 대한 의문이 점점 확산되고 있다. 안전하지 않은 김해신공항은 절대 불가하다”며 “잘못을 바로잡을 마지막 기회로서 총리실의 결정만 남은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강연회는 전국적 여론확산의 본격적 신호탄이 될 것”이라 말했다.

시 관계자는 “20년 넘게 이어져 온 동남권 신공항 논쟁에 시민들은 피로감을 느끼고 있는 데다 코로나 19로 인해 지역경제마저 어려운 상황에서, 총리실의 조속한 결정은 포스트코로나 뉴딜사업으로서 지역 경제 회생의 도화선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정·재계, 학계, 시민단체와 함께 한목소리로 총력 대응에 나설 것”이라 말했다.

동남권관문공항추진 부울경범시민운동본부, 가덕신공항유치 거제시민운동본부, 김해신공항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 24시간 안전한 신공항 촉구 교수회의 등 5개 단체가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남권 관문공항과 관련한 대통령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부산=조원진기자


한편 부산·울산·경남 시민사회단체는 지난 19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남권 관문 공항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결단을 촉구한 바 있다. 이들 단체는 “동남권 신공항은 문 대통령이 공약하고 부·울·경 단체장 합의로 재추진되는 동남권 최대 사업인데도 국정 최종결정자인 대통령은 일절 의사표시를 하지 않은 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국토부 중심으로 구성된 검증단의 결과는 뻔하기 때문에 이제 대통령의 정무적 판단만 남았다”고 신공항 관련 대통령 면담을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동남권관문공항추진 부울경범시민운동본부, 가덕신공항유치 거제시민운동본부, 김해신공항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 24시간 안전한 신공항 촉구 교수회의가 함께 마련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조원진 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