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방역당국 “어린이 괴질 국내서 확인안돼…내주 감시체계 가동”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 /연합뉴스


세계 각국에서 이른바 ‘어린이 괴질’ 발병 사례가 잇따르며 불안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다음 주부터 이 질환의 감시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으로 불리는 이 질환은 지난달 유럽에서 처음 보고됐으며 23일 기준 13개국으로 퍼졌다. 미국의 경우 어린이 괴질이 발생한 주가 지난주까지 17개였으나 이후 25개로 늘었다. 현재는 20대 환자도 발생한 상태다.

곽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과 관련해 유럽과 미국, 세계보건기구(WHO) 등에서 제시하고 운영하는 감시 방법과 사례정의, 조사방식 등을 국내에 적용할 수 있도록 전문가 자문을 받고 있다”며 “자문이 완료되면 국내 감시방법과 조사방법 등을 확정해 다음 주에는 감시·조사를 시작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와 관련 “모든 감시 체계라는 게 결국은 환자를 진료하는 의사가 일선에서 가장 먼저 파악하게 된다”며 “WHO 환자정의가 널리 알려져 있고 중증질환에 해당돼 국내에도 시스템을 갖추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까지 국내에서 (어린이 괴질이) 확인되거나 알려진 바가 없다”면서도 “지금도 국내 모든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들이 이런 증후군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바로 당국과 연락을 하도록 하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 질환에 걸리면 고열과 발진, 안구충혈, 붓기 등의 증상을 보이다가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른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이 질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이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 질환의 증상을 보이다가 13일 영국에서 숨진 14세 소년과 15일 프랑스에서 사망한 9세 어린이의 경,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기도 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의한 면역 부작용일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다만 이 질환과 코로나19 사이의 관련성이 확인된 것은 아니다. 이 질환은 폐질환이나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동반하지 않고, 일부 환자의 경우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는다. 그럼에도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 발병 사례가 속출하면서 WHO는 지난 15일 이 질환에 대해 경계심을 가져달라고 세계 보건 종사자들에게 당부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 발병 사례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와의 관련성도 아직 확인할 만한 사항이 나오고 있지 않다.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IT부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기자라는 직업을 곱씹어보게 되는 한 마디입니다.
진실 한 조각을 찾기 위해 부지런히 공부하고 뛰어다니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