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주호영 "국민들이 윤미향 같은 분 의원 인정하겠나...퇴출시켜야"

30일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가 대화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각종 논란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우리 국민들이 윤미향 같은 분을 국회의원으로 인정하겠느냐"면서 "국민이 나서서라도 국회의원 퇴출 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제 윤 의원의 기자회견은 진땀만 뻘뻘 흘리면서 자기주장만 늘어놓은 것으로, 의혹 소명이 전혀 되지 않았고 오히려 확장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 수사가 부족하다면 국정조사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윤 의원을 옹호하는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서도 주 원내대표는 "(의혹에 대해) 우리는 이해할 수 없다. 민주당 지도부가 왜 그렇게 감싸고 도는지 더더구나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이 윤미향 같은 분을 국회의원으로 인정하겠나"라며 "지금 진행되는 수사가 조속히 마무리돼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일각에서 거론되는 당명 변경 가능성에 대해서 주 원내대표는 "당명 혹은 당 색깔도 필요하다면 모두 바꿀 준비가 돼 있다"며 "그러나 실질이 바뀌지 않고 당명만 바뀐다고 바뀌는 게 아니기 때문에, 모든 개혁의 마지막에 결정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신우 seen@sedaily.com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보는 것을 즐거워하자. 보고 또 놀라자. 보고 또 배우자" - 헨리 루스
뉴스를 '보는' 시대, 신문을 '읽게' 만들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