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확진자 속출에.. 국립문화예술시설도 휴관 연장

박물관·미술관·도서관 10곳, 공연장 4곳 휴관

국립극단 등 7개 국립예술단체도 공연 중단

12일 정부 방역 조치에 따라 국립현대미술관 등 수도권 국립문화예술시설 휴관 조치가 연장됐다. /서울경제DB12일 정부 방역 조치에 따라 국립현대미술관 등 수도권 국립문화예술시설 휴관 조치가 연장됐다. /서울경제DB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19 확진 사례가 계속 나오면서 정부가 수도권 지역 공공시설 운영 중단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달 29일부터 시행 중인 수도권 국립문화예술시설 휴관 조치를 연장하기로 했다.

12일 문체부에 따르면 계속해서 휴관하는 시설은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중앙도서관 등 10개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과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등 4개 국립공연기관이다.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는 공연 중단을 지속한다.



문체부는 “이번 휴관 연장 결정은 상황안정 시까지 ‘수도권 집단 발생 대응 방안*’을 연장하는 중대본의 방침에 따른 조치”라며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재개관과 국립예술단체의 공연 재개 시점은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중대본과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수도권 이외 지역의 국립문화예술시설은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하에 휴관 없이 계속 운영된다.


정영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