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증시

갭투자 원정대가 휩쓴 충북...5월 주택거래 127%↑

방사광가속기 호재 청주 매매 급증

세종시 121%·경기도 61%나 늘어

지난달 전국 주택 매매 거래가 전년 동월 대비 46% 늘었다. 특히 방사광 가속기 호재가 있는 충청북도와 세종시는 120%대까지 급증했다. ‘갭투자 원정대’로 불리는 투자자들이 충북 청주시 등에서 주택을 매매한 것과 기저효과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주택 매매거래량은 8만3,494건으로 전월 7만3,531건 대비 13.5% 증가했다. 전년 동월 5만7,103건 대비로는 46.2% 늘었다. 5년 평균 8만1815건보다는 2.1% 늘었다.


지역별로 수도권 거래는 4만228건으로 전월 대비 9.2%, 전년 동월 대비 50.0% 각각 증가했다. 지방은 4만3266건으로 전월 대비 18.0%, 전년 동월 대비 42.9% 각각 늘었다. 세부 지역별로는 보면 수도권에서는 경기가 2만2482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61.3%, 전달보다 13.3% 증가했다. 서울은 1만255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27.0%, 전달보다는 5.2% 증가했다.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는 1752건으로 전년 동원보다 25.1%, 전달보다 26.9% 증가했다.

관련기사



지방에선 충북의 지난달 거래가 4,123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127.0% 늘었고 전달보다도 58.3% 급증했다. 세종은 620건으로 전년 동기보다 121.4%, 전달보다는 19.9% 각각 증가했다. 방사광 가속기 호재를 안은 청주가 위치한 충청북도의 거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한편 지난달 확정일자 자료를 바탕으로 집계한 전월세 거래량은 17만747건으로 전월 대비 0.3%, 전년 동월 대비 7.5%, 5년평균 대비 19.9% 각각 증가했다.

한편 5월 확정일자 자료를 바탕으로 집계한 전월세 거래량은 17만747건으로 전달(17만216건) 대비 0.3%, 작년 동월(15만8,905건)에 비해선 7.5% 증가했다. 월세 비중은 40.6%로 전달(40.8%) 대비 0.2%포인트 감소했다. 수도권(11만 5,357건) 거래량은 작년 동월 대비 10.2%, 지방(5만 5,390건)은 2.1% 증가했다. 세부자료는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시스템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부동산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