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이스타항공 노조, 이상직 부녀 고발키로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가 이상직(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딸 이수지 이스타홀딩스 대표를 업무상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30일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에 따르면 이 의원과 이 대표를 업무상 횡령과 배임을 비롯해 이 대표의 오피스텔 실거주 의혹과 관련한 편법 증여,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재산 허위 신고) 등과 관련한 혐의로 조만간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상직 의원은 전날 “가족회의를 열어 제 가족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지분 모두를 회사 측에 헌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스타항공은 “대주주의 희생”이라며 제주항공에 인수·합병(M&A) 작업을 서둘러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지만, 제주항공은 “사실상 일방적인 계약 변경”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김민형 기자
kmh20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