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전문]‘삼성 로비 받았다’ 주장에 분노한 양향자, “사과하라”

“오너 구속 상관없이 기업 불확실성 없애야

‘삼성 로비’ 주장에 참을 수 없는 분노 느껴“

양 의원 “기업 의사결정 예전같지 않아” 발언에

이한상 교수 “삼성 임원이 로비..불법승계 옹호”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8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있다./양 의원 페이스북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이 “삼성으로부터 로비를 받았다”고 주장한 이한상 고려대학교 교수에게 공식으로 사과를 요청했다. 양 의원은 “오너의 구속이든 불구속이든 상관없이 기업 그 자체와 기술자에게 불확실성을 없애야 한다”는 입장이다.

양 의원은 30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제가 두둔한 건 이재용 부회장이 아니다. 지금의 삼성을 만들었고, 기술 강국 대한민국을 만든 기술자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양 의원은 “죄를 지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 이재용 부회장도 예외가 없다”며 “국민 누구도 법 앞에서는 평등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 오늘 한 인터뷰에서 제가 삼성으로부터 로비를 받았다고 이야기하신 분이 계신다.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SNS에 이 교수의 인터뷰 내용까지 첨부하며 분노를 표시했다. 이 교수는 이날 라디오 방송에 나와 “결국 삼성 임원들이 양 의원에게 로비를 했고 국회의원 신분으로 전 직장 상사인 이재용의 경영권 불법 승계를 노골적으로 옹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 의원이 지난 29일 라디오에 나와 “수사심의위의 결정에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첨단 글로벌 기술로 세계 무대에서 뛰어야 하는 기업의 의사 결정 구조가 이제는 오너의 상황 때문에 예전과 같지 않다”고 한 말을 ‘로비’로 표현한 것이다.

양 의원은 “순수한 대한민국 청년들의 교육을 담당하는 교수님의 발언이라고 믿기지 않는다”며 “최소한의 확인도 없이 공개된 방송에서 로비 따위의 거짓을 운운하는 건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분개했다. 그러면서 “이한상 교수께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 진심 어린 사과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양 의원 SNS글 전문이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SNS(소셜네트워크에 올린) 이한상 고려대학교 교수의 인터뷰 발언./양 의원 페이스북


[이한상 교수의 사과를 강력히 요청합니다.]

죄를 지으면 벌을 받아야 합니다. 이재용 부회장도 예외 없습니다. 국민 누구도 법앞에서는 평등합니다.


그렇기에 법 절차는 더 존중받아야 합니다. 그래야 법 집행의 정당성도 바로 섭니다. 어떤 개입 없이 법 절차를 따르면 됩니다. 필요하면 수사하고 기소하면 되는 것입니다.

관련기사



제가 두둔한 건 이재용 부회장이 아닙니다. 지금의 삼성을 만들었고, 기술 강국 대한민국을 만든 기술자들입니다. 전쟁터와도 같은 글로벌 시장에서 외롭게 싸우며 대한민국의 이름을 세계에 알린 수많은 영웅들입니다.

저의 관심은 오로지 기술이고, 그 기술로 부강해야 할 대한민국뿐입니다. 오너의 구속이든 불구속이든, 유죄든 무죄든 상관없습니다. 기업 그 자체와 기술자에게 불확실성을 최대한 빨리 없애줘야 합니다.

저는 삼성 반도체 신화의 수혜자면서, 그 신화 속의 피해자입니다. 호남 태생의 고졸 출신 여자가 연구원도 아닌 연구원 말단 보조로 출발했습니다. 신화가 되어간다는 건 삼성 내 존재 했던 모든 불합리와 유리천장을 겪었다는 뜻입니다.

그런데 오늘, 한 인터뷰에서 제가 삼성으로부터 로비를 받았다고 이야기하신 분이 계십니다.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낍니다.

순수한 대한민국 청년들의 교육을 담당하는 교수님의 발언이라고 믿기지 않습니다.

제 진짜 뜻을 이해하지 못한 보도까지는 참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최소한의 확인도 없이 공개된 방송에서 로비 따위의 거짓을 운운하는 건 결코 용납될 수 없습니다.

이한상 교수께 강력한 유감을 표합니다. 진심 어린 사과를 요청합니다.<끝>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