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현대위아, 러 엔진공장 첫삽..유럽공략 교두보 마련

1,600cc 가솔린 엔진 생산…향후 연 30만대로 확대

러시아 및 유럽시장 맞춤형 현지화 전략 추진

오승훈(왼쪽) 현대위아 러시아법인장과 알렉산더 베글로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주지사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열린 엔진공장 기공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위아


현대위아(011210)가 러시아에 첫 자동차부품 공장을 세우고 유럽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 현대위아 러시아법인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시에서 ‘엔진공장 신축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전까지 현대위아는 중국 산둥성 엔진공장에서 생산한 엔진을 러시아와 유럽으로 수출해왔다. 현대위아는 이런 상황에서 관세와 물류비를 절감하고 수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중국 생산라인의 일부를 러시아로 이전하기로 했다.


현대위아의 첫 유럽 내 자동차부품 생산기지인 러시아법인 엔진공장은 총 13만2,000㎡(약 4만평) 규모의 부지에 지어진다. 오는 2021년 10월부터 연 24만대 규모의 승용 차량용 엔진을 생산하게 된다. 현대위아 러시아법인은 우선 1,600㏄ 가솔린 엔진을 생산한 뒤 향후 유럽 내 상황에 따라 생산 엔진을 다변화한다는 계획이다. 생산량도 러시아 및 유럽 시장 상황에 따라 연 30만대까지 확장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러시아 자동차 시장의 빠른 성장세 또한 현대위아가 엔진 공장을 신설하는 바탕이 됐다. KOTRA에 따르면 러시아는 지난 2016년 130만대 수준이던 신차 판매가 2017년 159만대, 2018년 180만대, 지난해 176만대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1·4분기 러시아에서 9만3,446대를 판매해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또 지난해 7월 기준 러시아에 등록된 전기 차량이 5,000대에 못 미칠 정도로 여전히 내연기관 차량이 인기를 끌고 있고 러시아 지역의 에너지 환경 및 지리적 여건상 내연기관의 시장성 또한 밝다.

현대위아는 러시아공장 신설로 전 세계에 총 다섯 개의 엔진 생산기지를 확보, 연 200만대 이상의 엔진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현재 현대위아는 국내에서는 충청남도 서산시와 경기도 평택시, 해외에서는 중국 산둥법인과 멕시코법인에서 엔진을 양산하고 있다.


박한신 기자
hs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