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진범 논란'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진실은…경찰, 2일 수사결과 발표

수사 1년만에 마무리...경기남부청서 브리핑

이춘재 모습/연합뉴스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으로 남아있던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을 재수사 중인 경찰이 장장 1년간의 수사를 마치고 결과를 발표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오전 10시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본관 5층 강당에서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브리핑은 배용주 경기남부청장이 직접 맡아 상세 수사내용을 밝힌 뒤 질의응답을 이어가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은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당시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사무소 반경 3㎞ 내 4개 읍·면에서 10∼70대 여성 10명이 잇따라 살해당한 희대의 연쇄살인 사건이다.

30여년간 베일에 가려졌던 이 사건은 지난해 7월 당시 사건 현장의 증거물에서 채취한 DNA가 처제 살해 혐의로 부산 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춘재의 것과 일치하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재수사가 시작됐다. 수사 결과 이춘재는 화성 일대에서 14명을 살해하고 9건의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공소시효가 지난 이춘재에게 혐의를 물을 순 없지만 미궁에 쌓여 있던 사건의 진실을 확인한 것에 의의가 있다고 본다”며 “이 사건으로 상처를 받은 모든 분께 다시 한번 위로와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