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정세균 주도 노사정 대타협, 민노총 불참으로 전격 무산

민주노총, 협약식 15분전 불참 통보

정 총리의 22년만 합의 기대도 무산

총리실 "추가 설득 작업 없을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5월2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표자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서울경제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노사정 합의가 당일 민주노총 측의 불참으로 당일 전격 취소됐다.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22년 만에 노사정 대타협을 끌어내려던 정세균 국무총리의 노력은 결국 아무런 성과도 거두지 못한 채 끝났다.

1일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노사정 대표들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표자 협약식’은 민주노총 측이 행사 15분 전 불참 통보로 취소됐다. 정 총리를 비롯해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등은 헛걸음을 하게 됐다.


전날 노사정 대표 간 극적 타결로 합의문까지 마련된 상태였지만 민주노총이 내부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합의문은 휴짓조각이 됐다. 이들이 마련한 합의안에는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사정이 고용 유지, 기업 살리기, 사회 안전망 확충 등에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직을 걸고 노사정 합의에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지만 결국 극렬한 내부 반대를 넘지 못했다.

관련기사



정 총리 측은 이에 대해 애초부터 노사정 대화가 코로나19의 급박한 상황을 감안한 원포인트로 진행된 만큼 추가 논의나 설득 작업은 없을 것이란 입장을 내비쳤다.

이번 협약식은 지난 5월20일 노사정 대표자 회의가 출범한 이후 수 차례를 논의를 거듭한 끝에 결정됐다. 원래는 6월 말까지 합의를 끝낸다는 방침이었으나, 민주노총 등에서 이견이 나오면서 하루를 넘겼고 결국 1일 협약식도 무산됐다. 노사정 대화는 민주노총이 공식 대화채널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불참하는 상황을 고려해 정 총리 주도로 마련됐다. 정 총리는 경영계와 노동계 지도자들을 직접 만나 대화를 성사시켰으나 최종 성과를 내는 데는 실패했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