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노영민 작심 저격' 심상정 "文대통령 지시보다 '똘똘한 한채'가 더 강력한 신호"

심상정 정의당 대표/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국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나 집권 여당의 정책 추진 의사보다 ‘똘똘한 한 채’를 챙기겠다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처신을 더 강력한 신호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 이유로 노 실장을 지목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심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민주당이 다주택자와 법인의 종합부동산세를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은 임시개편이지만 이제라도 다행”이라고 전제한 뒤 “그러나 이런데도 국민 신뢰가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노 실장을 비롯한 정치권 전반의 다주택 문제를 정조준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의 분석 자료를 보면 민주당 의원 176명 가운데 41명이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하고 있고, 3채 이상도 7명에 달했다. 통합당도 40여명 의원이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심 대표는 “국민들이 정치권의 부동산 정책을 말뿐인 선언으로 생각하는 이유가 이렇듯 청와대와 국회의원, 장·차관 등 공직자들이 다주택 보유하는 현실과 관계가 있다”고 지적하며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건 국민 신뢰 회복하는 일로 청와대와 여당이 1가구 1주택 정책의 행동으로 솔선수범해주길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노영민(오른쪽) 대통령 비서실장/연합뉴스


아울러 심 대표는 “정의당이 제안한 대로 청와대 참모, 국회의원 장 차관은 물론 1급이상 고위공직자들이 거주 목적 이외 주택을 강제로 처분하는 법을 제정해야 한다”면서 청와대, 민주당, 통합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앞서 노 실장은 지난 2일 이달 안에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주택 중 한 채를 처분하기로 했다. 노 실장은 현재 서울 서초구 반포동과 충북 청주시에 아파트를 갖고 있으며 이 가운데 청주 아파트를 처분키로 했다.

관련기사



노 실장이 청주에 아파트를 보유한 이유는 청주 흥덕구는 노 실장의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였기 때문이다. 청주 흥덕구 을 지역구에서 3선(17·18·19대)을 지냈다. 서울 반포 아파트 대신 지역구에 보유 중인 부동산을 처분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노 실장은 전날 물건을 매물로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해프닝도 빚어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노 실장이 반포의 13.8평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전달했으나, 몇 분 뒤 청와대는 반포가 아닌 청주의 아파트를 팔기로 한 것이라고 정정했다.

지난 3월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서 공개한 ‘2020년 정기재산공개 목록’에 따르면 노 실장이 보유한 반포 아파트는 한신서래마을 아파트 전용면적 45.72㎡(20평형)이다.

5억9,000만원으로 신고했다. 청주 흥덕구 부동산은 진로아파트 134.88㎡(47평형)형이다. 신고가액은 1억 5,600만원이다. 이날 포털 다음의 부동산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는 해당 아파트 동일 평수 매물 가격은 3억원이다.

노 실장은 “대부분 불가피한 사유가 있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아야 하고, 이제는 우리가 솔선수범해야 한다”면서 처분을 권고했다고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전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