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내밀고 있는 발가락 사이에 카메라가…여고생 찍으려던 몰카범, 시민에 '덜미'

/이미지투데이


슬리퍼를 착용하고 카메라를 발가락 사이에 숨겨 여고생을 몰래 촬영하던 남성이 한 시민에게 덜미를 잡혔다.

8일 경기 분당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4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오후 6시15분쯤 성남시 분당구의 한 생활용품점에서 슬리퍼를 신은 발가락 틈에 5㎝ 정도의 막대 모양 소형 카메라를 숨겨 고등학생 B양의 치마 속을 촬영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A씨가 B양의 치마 아래로 발을 내밀고 있는 것을 수상하게 여긴 한 남성이 다가가 발가락 사이에 있는 카메라를 발견한 뒤 범행을 막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이 발각되자 달아나려고 했으나 이 시민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A씨를 붙잡고 있다가 경찰에게 인계하고 자리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경찰에서 혐의를 인정했다”며 “시민들의 도움으로 A 씨의 범행을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