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그놈이 그놈이다' 서지훈, 직진 고백 계속…황정음, 어색함 숨기려 고군분투

/ 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황정음을 향한 서지훈의 짝사랑이 계속된다.

오늘(3일)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연출 최윤석·이호 / 극본 이은영) 9회에서는 박도겸(서지훈 분)의 진심을 알아챈 서현주(황정음 분)가 어색함을 감추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서현주는 오랫동안 알고 지낸 박도겸의 고백으로 혼란스러운 나날을 보냈다. 뿐만 아니라 부모님의 결혼기념일 파티 당시 자신의 미래 신랑감으로 팽팽한 대립을 보인 서호준(서현철 분)과 정영순(황영희 분)에 그녀의 마음은 한층 더 어지러워진 상황이다.


이처럼 박도겸을 향한 서현주의 혼란스러운 마음이 계속되는 가운데, 오늘(3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미소를 띤 채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서현주와 박도겸이 포착됐다. 연인 같은 다정한 눈빛으로 훈훈한 투샷을 연출하는 그들이 사실은 어색함을 감추기 위한 미소로 무장한 것이라고 해 두 사람 사이에 일어난 일들에 궁금증이 쏠린다.

관련기사



뿐만 아니라 박도겸은 눈을 꼭 감고 손을 모은 채 사과하고 있고, 서현주는 이를 어색한 미소로 바라보고 있어 두 사람 사이 오간 대화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박도겸은 자신의 짝사랑을 걱정하는 서현주에 “힘든데, 행복해. 누군갈 좋아하는 게 원래 그렇잖아”라는 대답으로 그녀를 향한 마음을 멈추지 않을 것을 예고하면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멈추지 않는 박도겸의 직진 고백과 흔들리는 서현주의 마음은 오늘(3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정은 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