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라이프

부광약품 항바이러스제 레보비르, 코로나19 치료 특허 등록




부광약품(003000)은 항바이러스제 ‘레보비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효과 특허가 등록됐따고 11일 밝혔다.

특허명은 ‘코로나바이러스를 치료하기 위한 L-뉴클레오사이드의 용도’이다. 양성대조군으로 렘데시비르를 사용해 인간 폐세포내 효과를 확인했다. 원숭이 신장 세포에서 진행한 시험에서도 효과가 나타나 특허가 등록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부광약품은 지난 5일 국제특허(PCT)도 출원했다.

관련기사



레보비르는 부광약품이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전세계 4번째, 아시아 최초로 B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치료제로 판매 중이다. 레보비르는 바이러스 유전물질의 복제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이미 항바이러스제로 사용돼 감염된 세포에 약물이 전달되는 데이터와 장기간의 안전성 수치가 검증돼 바로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임진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