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등단 100주년, 그림으로 만나는 김소월의 시

9월 30일까지 광화문 교보문고서 전시

심선두, 신장식 등 국내 화가 6명 참여

신장식의 초혼./사진제공=교보문고


시인 김소월의 등단 100주년을 기념하는 그림 전시회가 열린다.

교보문고와 대산문화재단은 다음 달 30일까지 교보문고 광화문점 내 전시공간인 교보아트스페이스에서 ‘소월시 100년, 한국시 100년 - 김소월 등단 100주년 기념 시그림전’을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김선두, 박영근, 배달래, 신장식, 장현주, 정용국 등 국내 중견·중진 화가 6명이 작품으로 구성됐으며, 이들 화가는 ‘엄마야 누나야’, ‘진달래꽃’, ‘잊었던 맘’, ‘가는 길’ 등 김소월의 대표 작품 35편을 그림으로 형상화했다.



교보문고 측은 “화가들은 김소월의 대표시 여러 편을 각각 읽고 자신에게 남은 심상과 이미지를 회화로 옮겼다”며 “화가들의 개성적인 기법과 해석으로 작품들이 탄생했다”고 전했다.

박영근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왼쪽부터), 정용국 ‘봄밤’, 김선두 ‘엄마야 누나야’./사진제공=교보문고


교보문고는 이번 전시를 위해 김소월의 시 6편을 오디오 낭송 파일로도 제작했다. 관객들은 전시장에서 그림 옆에 부착된 QR코드를 활용해 김소월의 시를 들으며 그림을 감상할 수 있다. 아울러 김소월 등단 100주년 기념 시그림집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김소월 지음, 홍용희 엮음)’도 발간했다.

한편 ‘소월시 100년, 한국시 100년 - 김소월 등단 100주년 기념 시그림전’은 교보아트스페이스 전시 이후 교보문고 합정점 아트월로 자리를 옮겨 10월 5일부터 12월 6일까지 한번 더 진행된다.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레저부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초생달과 바구지꽃과 짝새와 당나귀가 그러하듯이
그리고 또 '프랑시쓰 쨈'과 도연명과 '라이넬 마리아 릴케'가 그러하듯이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