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심상정 "통신비 2만원 지급 모든 야당이 반대...민주당 '아집'으로밖에 안보여"

심상정 정의당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통신비 2만원 지원을 모든 야당이 반대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만 아집을 부리고 있다고”고 일갈했다.


심 대표는 17일 상무위원회에서 “국민 다수도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고, 국민의힘부터 열린민주당까지 모든 야당이 반대하고 있다”며 “아집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특히 심 대표는 “민주당이 사업을 강행하기 위해 독감백신 유료 접종분을 무료로 전환하는 방향으로 국민의힘과 협상을 시도하고 있다는 말이 들린다”며 “이렇게까지 무리수를 둬야 하겠나”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더는 샛길을 찾지 말고 통신비 지급 방침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사태의 핵심 책임자인 민주당 이상직 의원을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다”며 “민주당은 이 의원과 선 긋는 데만 신경쓰지 말고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의 고용안정을 위한 해법을 제시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진용 기자
yong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