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권성동 복당에 장제원 "눈물 나려 해…성동이형, 국가 위해 큰 역할 해주시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홍준표, 윤상현, 권성동, 김태호 의원 등 무소속 4인방의 복당 여부와 관련, “빨리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해온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권 의원의 복당 결정에 대해 “눈물이 나려고 한다”면서 환영의 뜻을 밝혔다.

장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권성동 의원의 복당절차가 마무리됐다”면서 “많이 늦은 감이 있지만, 비대위가 권 의원에 대한 복당 절차를 정상적으로 진행해 준 데 대해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남아있는 무소속 의원들에 대한 복당 또한 빠른 시간내에 정상적으로 진행해 주길 기대한다”고도 적었다.


이어 장 의원은 권 의원을 향해 “성동이형”이라고 칭하면서 “너무도 당연한 일인데, 눈물이 날려고 한다”고 썼다.

관련기사



지난 4월 15일 총선에서 강릉선거구 무소속 권성동 후보가 당선이 확실시되자 지지자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덧붙여 장 의원은 “마음 고생 정말 많았다”며 “이제 그동안의 이런저런 시련들 모두 떨쳐버리고 국가와 당을 위해 큰 역할을 해주시길 기대한다”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 권 의원의 복당 신청안을 가결했다.

권 의원은 지난 4·15 총선 공천에서 배제되자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해 국회에 입성했다. 강원 강릉에서 연이어 4선에 성공한 권 의원은 당선 직후 복당을 신청했다.

당 지도부는 당명과 정강·정책을 바꾸는 등 당이 새출발한다는 차원에서 약 한 달전부터 권 의원의 복당 허용을 놓고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