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韓中日회의 불씨 살리려는 靑…스가의 몽니에도 "만나서 문제 풀어야"

靑 "만남에 조건 달아선 안돼, 정상회의 성사 노력할 "

이낙연 "스가 태도 세계 지도국가에 어울리는지 의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강제징용 문제 해결’이라는 조건을 달며 한중일 정상회담에 불참할 뜻을 피력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청와대가 “국가 간 문제가 있을 때는 만나서 그 문제를 풀려고 노력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춘추관을 찾아 “만남에 선결 조건을 내건다면 아무 문제도 풀리지 않을 것”이라면서 “정부는 한중일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스가 총리의 ‘방한 불가’ 입장에도 불구하고 대일 공세를 최대한 자제한 것은 올해 말 한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의 불씨를 살리려는 노력으로 해석된다. 일본의 태도와 관련해 내부에서 불쾌감도 감지되지만 청와대는 최대한 물밑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이다. ‘방한하지 않겠다’는 스가 총리의 공식 통보가 청와대로 전달된 상태도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다만 국민 여론을 의식하는 집권 여당은 이날 스가 총리에 대해 “몹시 실망스럽다”며 격앙된 입장을 내놓았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스가 총리의 태도가 세계 지도국가에 어울리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한중일 정상회담은 동북아 3개 책임국가가 머리를 맞대는 정례 대화”라며 “이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경제 위기라는 세계의 당면한 과제를 극복하는 데 한중일 3개국이 함께 기여하기 위해서라도 필요하고 시의적절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스가 총리의 리더십을 기대한다”며 일본의 입장 변화를 촉구했다.

강민석 대변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스가 총리와 첫 전화회담을 하며 “강제징용과 관련해 양국 입장에 차이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양국 정부와 모든 당사자가 수용할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을 함께 찾아나가기 바란다”고 제안했다. 스가 총리는 그러나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가고 싶다”면서 양 정상이 명확한 입장 차를 드러낸 바 있다.
/윤홍우·김인엽기자 seoulbird@sedaily.com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