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경율 "민주당에서 진중권 죽이고 싶다고...비열한 것들"

"권력과 이권 좇는 삶 이어져" 여당 강력 비판

/연합뉴스


‘조국흑서’로 불리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동저자인 김경율(사진) 경제민주주의21 대표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비판한 여당에 ‘비열한 것들’이라고 일갈했다.


김 대표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쪽 사람 몇몇에게서 들었다. 진중권과 너는 죽여버리고 싶단다”며 “취해서 전하기도 하고, 술자리에서 슬쩍 눈치를 보며 말하기도 하고 등등 진중권 교수에게 전하는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의 발언을 보면 빈 말이 아닌 것 같다”고 적었다. 그는 “또 한동훈 검사장에게 취해지는 조치를 보면, 그들 손에 공권력이 쥐어졌을 때, 그리고 그 공권력을 행사하고 싶을 때 어떻게 하는지를 똑똑히 보고 있다”며 “비열한 것들”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앞서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진중권씨의 조롱이 도를 넘어서 이제는 광기에 이른 듯하다”며 마치 1,800여년 전 ‘예형’을 보는 듯 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예형은 삼국지에서 조조, 유표, 황조를 조롱하다 유표의 장수인 황조에게 죽임을 당하는 인물이다.

꾸준히 집권당에 비판적인 태도를 유지해 온 김 대표는 “너희들은 지난 30 여년을 똑같이 살아오고 있다. 80년대 너희들의 삶? 얼마나 비루하고 저열했는지 나는 똑똑히 기억한다. 권력과 이권을 쫓아가는 너희들의 삶이 그대로 이어져 오늘에 이른 것이지”라며 일침을 날렸다. 참여연대 전 공동집행위원장 출신인 김 대표는 지난 8월 진 전 교수, 서민 단국대 교수 등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하는 내용의 조국흑서를 출간한 바 있다.


유주희 기자
ging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