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고대생들, '유흥주점 법카 논란' 장하성 비판에 조국백서 필진 "위선덩어리 분노쟁이들"

장하성 주중대사/연합뉴스


장하성 주중대사가 고려대 교수 재직 시절 유흥주점에서 법인카드를 결제한 것과 관련, 고대생들의 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조국백서’ 필진에 이름을 올린 박지훈 데브퀘스트 대표가 “무슨 청년의 분노가 그따위냐”라며 “위선덩어리 분노쟁이들”이라며 신랄한 비판을 내놨다.

박 대표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교육부 감사결과 장 대사가 고려대 교수 시절 법인카드로 유흥주점에 간 것으로 드러나, 고대생들이 분노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를 공유하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박 대표는 “(장 대사 사건은) 9월24일 나온 (교육부) 종합감사 결과에서 적발된 고대 교수들의 룸살롱 법카 사안”이라고 지적한 뒤 “20일이 넘도록 쥐죽은 듯 조용하다가 갑자기 ‘장하성’ 이름이 나오니까 갑자기 분노가 활활 타오르는 거냐”라고 날을 세웠다.

박 대표는 이어 “거기 나오는 다른 교수들도 다 고대 교수들인데 나머지 교수들은 전혀 상관 없었던 거야? ‘장하성’이 분노를 불러일으키는 마법의 키워드였어? 무슨 청년의 분노가 그따위야?”라면서 “쌍욕지거리가 나온다. 뭐 이리 얄팍해? 뭐 이리 저속해? 뭐 이리 위선적이야? 고대생이라는 타이틀에 똥칠한다”고도 적었다.


아울러 박 대표는 “장하성은 이미 지난해 고려대에서 정년퇴임해 떠난 상태”라면서 “현직 단과대 학장이 무려 2,500만원을 룸살롱에서 쓴 것보다, 예산 책임자 교수가 직접 법카를 휘두른 것보다, 지나간 옛 교수님이 더 분노스러워? 현 정부에서 일하고 있어서?”라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관련기사



한편 지난달 발표된 교육부 감사 결과를 보면 고려대 교수 12명은 지난 2016년부터 4년간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221차례에 걸쳐 6,693만원을 연구비 카드와 행정용 카드로 결제했다.

이 사안으로 중징계를 받은 교수 12명 가운데는 장 대사도 포함됐다. 다만 장 대사는 처분 당시 퇴임한 상태라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불문’(징계하지 않음) 처리된 것으로 파악됐다.

장 대사가 실제로 유흥주점에 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같은 교육부 감사 내용이 전해진 이후 고대생 온라인 커뮤니티인 ‘고파스’에는 “고대의 수치”, “너무 부끄럽다” 등 장 대사를 포함해 물의를 빚은 교수들을 비판하는 글이 쏟아졌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