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윤석열에 '살아있는 권력 수사하라' 文 당부 꺼낸 장제원 "그 말은 빈말, 반어법"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 국정감사에 나온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대통령의 말을 왜 곧이곧대로 믿으셨냐”면서 “그 말 믿고 칼을 휘두르니까 지금 날벼락을 맞고 있는 것”이라고 윤 총장의 상황을 짚었다.

장 의원은 이날 윤 총장 임명 당시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성역 없이 수사해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당부를 언급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그 말은 빈말이었다. 반어법이었다.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라 ‘나와 내 측근은 빼고’라는 얘기였다”면서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할 때는 쥐고 있다가 마사지하고 뭉개고 흐지부지 시켜야 한다. 그래야 모욕을 안 당한다”고도 했다.


장 의원은 이어 “총장님, 이 나라는 아직까지 권력자 앞에 머리를 조아리고 고개를 숙여야 목숨을 부지할 수 있는 나라”라고 말한 뒤 “‘야야, 모난 놈이 정 맞는다’고 울부짖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생각난다”고 현 정권을 정조준했다.

관련기사



아울러 장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 “공통점은 사기꾼의 세 치 혀에 있다”고 추 장관을 향해 날을 세웠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장 의원은 또한 “첫 번째 한명숙 사건은 사기·횡령 등의 전과로 현재도 복역 중인 재소자 한 씨, 두 번째 한동훈 사건은 불법 사기 혐의로 복역 중인 이철 전 VIK 대표, 세 번째 라임 사건은 1,000억 원대 사기 혐의로 구속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라고 지적한 뒤 “추 장관이 사기꾼과 정치를 하는 건지, 왜 검찰총장보다 사기꾼의 말을 믿어야 하는 나라를 만드는지 안타깝다”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더불어 장 의원은 윤 총장에게 “추 장관이 추가로 사과하라는 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고,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제가 능력이 부족해서 대형 금융사건 사기범들을 신속하게 수사해 피의자의 울분을 빨리 풀지 못한 점, 이 부분은 사과한다”고 했다.

한편 윤 총장은 ‘야당 정치인 연루 의혹 관련, 수사를 제대로 지휘하지 않았다’는 추 장관의 주장에 대해선 “터무니없는 이야기”라면서 “저는 16일 처음 기사가 나간 뒤 ‘이 정도 받아먹었으면 최소한 뇌물은 아니어도 김영란법 위반이니까 철저히 수사하라’고 이야기했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