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秋 “장관은 검찰총장 상급자…윤석열도 감찰중”

국감 출석해 윤 총장에 반격 시도

윤 총장 文 대통령 발언도 비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에 대한 종합감사가 정회되자 감사장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반격을 이어갔다. 특히 윤 총장과 언론사 사장과의 만남 의혹에 대해서는 감찰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법사위 종합 국감에 참석해 자신이 검찰총장의 상급자라는 의견을 밝혔다. 국감에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법무부 장관이 총장의 상급자라는 표현이 맞는가”라고 묻자 추 장관은 “맞다”고 답했다.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이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한데 대해 추 장관이 응수한 것이다.


이어서 추 장관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으로서 선을 넘는 발언들이 있었다. 죄송스럽고 지휘감독권자로서 민망하게 생각한다”며 “다수의 검사들은 검찰총장이 조직의 중립성을 훼손하는 발언 또는 정치화하는 것에 대해 상당히 자괴감을 느낀다. 다수의 검사들과 총장의 입장은 분리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에 대한 검찰이 진행 중이라는 설명도 했다. 그는 김 의원이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재직 당시 언론사 사주를 만난 부분에 대해 감찰이 필요하다고 하자 “검사윤리강령의 위배 되는 여지가 있는 부분”이라며 “현재 감찰이 진행 중이고 결과가 나오면 보고드리도록 하겠다”고 대답했다.

또한 추 장관은 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서도 “해당 사건 정도는 현 총장인 당시 윤 지검장에게 보고됐으리라 능히 짐작 된다“면서 ”검찰총장이 증언한 부분은 상당히 납득이 안 되는 부분이 있어 감찰의 필요성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대검찰청 국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에게 임기를 지켜달라고 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추 장관은 비판했다. 그는 “제가 대통령을 접촉할 기회가 많았고 성품을 비교적 잘 안다”며 “(문 대통령은) 정식 보고라인을 생략한 채 비선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하는 성품이 아니다. 이런 자리에서 확인되지 않은 얘기를 고위공직자로서 한 것은 대단히 부적절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경운 기자
clou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