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성범죄 증인도 없는 '맹탕' 국감...야당 "박원순, 오거돈 이름 나올까 두렵나"

국회 여가위, 여가부 등 대상 국감

정의연 관련 증인·참고인 채택 무산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가 27일 오전 여성가족부와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실시했으나 권력형 성범죄 피해자 관련 증인과 참고인 없이 진행돼 ‘맹탕 국감’이라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여가위는 여가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한국건강가정진흥원,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을 대상으로 국감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권력형 성범죄 피해자 관련 증인과 참고인이 채택되지 않은 점에 야당은 날선 비판을 날렸다.

관련기사



여가위 국민의힘 간사인 김정재 의원은 “국고보조금 횡령 의혹을 받는 윤미향 사건과 박원순, 오거돈 등 권력형 성범죄 피해자 관련 증인·참고인을 단 한 명도 채택 못했”며 “여가위 국감에 대해 맹탕 국감이라는 우려가 나온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폭력 피해자 현장 목소리를 듣는 것이 두렵나”며 “박원순과 오거돈 이름이 나오면 선거 망칠까봐 당 차원에서 나서는 거냐”고 비판했다.

앞서 야당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문제 및 박 전 시장 사건 등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 김재련 변호사,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등의 증인 및 참고인 채택을 요구했지만 여당이 거부하면서 채택이 불발됐다.


김창영 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