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우린 왜 유명희 같은 인물 없나"...日, WTO 선거전에 한숨

일본 "우리는 왜 후보 없냐" WTO 선거 계기 인물난 지적

"외국어 능력·행정 경험 보유 인재 제한적"…중국 확대 경계

유명희(왼쪽)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AFP연합뉴스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유명희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전 나이지리아 재무장관이 최종 후보로 남은 가운데 일본에서는 국제기구 수장에 도전할만한 자국 인재가 없다는 내부 지적이 나오고 있다.

29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최근 10년 사이에 일본인이 세계보건기구(WHO) 비롯한 유엔 산하 15개 전문 국제기구의 대표에 임명된 것은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을 지낸 세키미즈 고지씨가 유일하다.

현재 중국 출신이 유엔식량농업기구(FAO) 등 4개 기구를 이끌고 있고 나머지 11개는 한국·영국·조지아·싱가포르·토고·불가리아·프랑스·케냐·핀란드·에티오피아·미국 출신이 각각 대표를 맡고 있다.

일본은 중국이 여러 국제기구를 이끌면서 자국에 유리한 국제 질서를 형성한다고 우려하고 있다. 최근 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유 본부장이 선전하자 한국에도 밀린다는 위기감이 일본 외교가에 감돌고 있다.

전날 일본 집권 자민당의 외교부회·외교조사회 합동회의에서 일본 외무성 간부가 WTO 사무총장 선거 정세를 브리핑하자 한 의원이 “왜 일본 후보가 이번 WTO 사무총장 선거에 안 나갔냐”고 따져 물었다고 요미우리는 분위기를 전했다.

자민당의 룰(규칙) 형성 전략 의원연맹은 27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면담하며 일본인이 국제기구 대표로 진출할 수 있도록 외무성과 내각부가 나서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일본 정부는 내년 8월에 예정된 만국우편연합(UPU) 사무총장 선거에 옛 우정성 출신의 닛폰유세이 임원을 당선시키기 위해 각국 대사관을 동원해 작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국제기구를 이끌만한 외국어 능력과 행정 경험이 있는 적임자 수가 제한돼 있고 일본이 단독으로 나서서 곧 효과를 내기는 어렵다고 요미우리는 평가했다.

관련기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이 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14개국 정상과 전화 회담을 하고 73개국에 친서를 보내는 등 유 본부장의 당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였다고 소개하고서 일본의 경우 수뇌급 지원이 타국에 비해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WTO 차기 사무총장 선호도 조사에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경쟁 상대였던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은 WTO가 28일(현지시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에게 WTO를 이끌 것을 제안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는 WTO 회원국이 참여한 선호도 조사에서 27표를 지닌 유럽연합(EU)과 고국 나이지리아가 속한 아프리카 대륙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선호도 조사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선호도 조사에서 두 후보가 각각 몇 개국의 지지를 얻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최종 선출까지는 WTO 164개 회원국이 컨센서스(의견 일치)를 도출해야 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WTO는 이 작업을 늦어도 오는 11월 초순까지는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