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류호정 "비겁한 민주당, 제 발로 내로남불의 덫 들어갔다"

/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내년 4월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한 더불어민주당의 결정과 관련, “비겁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류 의원은 30일 입장문을 통해 “서울, 부산의 보궐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단체장의 성추행 파문으로 사유가 발생한 곳”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의 당헌 제96조 제2항은 이런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후보 공천에 나서기로 한 민주당의 결정이 비겁하다는 비판이다.


앞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후보 공천과 관련해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게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고 밝힌 바 있다. 류 의원은 이 같은 발언을 언급하며 “해괴한 말”이라고도 꼬집었다. ‘공천권’은 선거에 출마할 당원을 추천하는 정당의 권리인데, 그 권리행사에 오류가 있는 경우 공천하지 않을 의무를 스스로 부여해 놓고 어기는 셈이라는 이야기다. 류 의원은 “공당의 도리는 공천할 권리의 행사가 아니라, 공천하지 않을 의무의 이행이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이던 때 이 규정이 만들어졌음을 상기시키며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의 전형”이라고도 밝혔다. 이어 “어째서 집권당은 책임정치를 곡해하고 내로남불의 덫에 제 발로 들어가는 것입니까. 비겁한 결정을 당원의 몫으로 남겼으니 민주당은 비겁하다”고 했다. 류 의원은 “부끄러운 줄 알라”며 입장문을 끝맺었다.

류 의원이 입장문과 함께 제시한 민주당의 당헌. /류 의원 트위터


국민의힘당도 민주당의 공천 결정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같은 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후보를 내지 않는 게 가장 제대로 된 사죄이고 국민에게 용서받는 일이라며 “(선거비용으로) 838억이나 되는 혈세가 자당 출신 자치단체장의 불법행위로 일어나게 됐는데, 후보를 내겠다는 것은 너무나 후안무치한 일”이라고 말했다.


유주희 기자
ging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