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장제원 "김종인, 이명박·박근혜 사과할 '자격' 없다"

당원들의 '총의' 모으자

"정적에게 공격 빌미만 제공할 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사과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자격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방식과 내용은 자신에게 일임해 달라고 했는데 이 문제는 김 위원장이 나설 문제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이토록 중요한 문제에 대해 ‘알아서 할 테니, 가만있어라?’ 어안이 벙벙할 따름”이라며 “김 위원장은 우리 당의 과거에 대해 사과를 할 만큼 정통성을 가진 분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당원과 국민들에 의해 직접 선출된 당 대표가 당원들의 총의를 모아서 해도 늦지 않을 뿐 아니라 궁극적으로는 잘잘못에 대한 충분한 논의를 거쳐 차기 대선후보에게 일임하는 것이 도리다”며 “지금은 상대에게 정치적 공격의 빌미만 제공할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장 의원은 또 “지금 우리가 집중할 일은 사과보다는 제대로 된 야당의 역할”이라며 “국민들은 말로 하는 사과보다 제대로 된 야당의 역할을 바라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야당은 비판자로서의 역할과 대안자로서의 역할을 하는 것인데 지금 국민의힘은 비판자로서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느냐”며 “이 정권의 폭정에 대해 여기저기 몰려다니며 성명 발표하는 것 외에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역대 야당 중 최약체로 평가받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그는 “전세대란, 부동산값 폭등에 대한 우리의 대안은 무엇이냐”며 “‘경제3법’에 대한 우리의 대안과 기본소득은 어떻게 하자는 것이냐”고 일갈했다. 또 “이는 전형적인 김종인식 자기 정치일 뿐이다”라며 “사과는 사과를 해야 할 사람이 해야 진정성이 있고, 그게 아니면 문재인식 ‘착한 척’ 정치를 흉내 내는 것에 불과하다”고 힘줘 말했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