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부산항 입항 외국선박 또 무더기 확진...사흘간 6척에서 77명

부산 감천항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작업하는 러시아 선원의 모습./연합뉴스


부산항에 입항한 외국 선박에서 사흘간 77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다.

부산국립검역소는 17일부터 사흘간 부산항에 입항한 외국 선박에서 선원 7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17일에는 독일 국적 컨테이너선 칭다오 익스프레스(9만3,700t·승선원 21명)호에서 1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같은 날 러시아 원양어선 아틀란틱 시리우스(7,805t·승선원 105명)호에서는 9명, 러시아 냉동냉장선 티그르2(7,122t·승선원 20명)호에서도 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관련기사



18일에는 러시아 원양어선 아틀란틱 시리우스호에서 전날에 이어 확진자 25명이 나왔다. 19일 러시아 냉동냉장선 조디악(933t·16명)호에서 2명, 러시아 냉동냉장선 크리스탈 아르티카(7,392t·승선원 24명)호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러시아 원양어선 유라보 아모르스키호 (1,140t·승선원 26명)에서 확진자가 3명 나왔다.

승선원 105명이 탄 아틀란틱 시리우스호는 확진자 많이 나오면서 내일 자진 출항할 예정이다.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