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유시민 맹폭한 진중권 "文수령 모시고 토착왜구 사냥 민족해방전사 우두머리"

유시민 소설'광장' 평가에 비판

진중권 "친문, 선택을 강요한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이호재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문재인 수령을 모시고 토착왜구 사냥하는 민족해방전사들의 우두머리”라고 맹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유 이사장이 최인훈 작가의 소설 ‘광장’의 북한에 대한 묘사가 인간 개별성을 말살하려는 시스템이라고 발언한 내용의 기사 링크를 공유한 뒤 이같이 힐난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20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시즌 3’에서 “김 위원장도 (소설을) 좀 봤으면 좋겠다”며 “(소설에 보면) 북한에 대한 묘사는 인간의 개별성을 완전히 말살하는 시스템과 문화, 관습, 언어(를 이야기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소설에서 나오는 구절 ‘그들의 얼굴에는 아무 울림도 없었다. 혁명의 공화국에 사는 열기 띤 시민의 얼굴이 아니었다’를 인용하며 “거의 예언서”라고 극찬했다.



이에 전 교수는 “세상을 이편 저편으로 갈라 선택을 강요한다”며 “한쪽에선 자기편 아니면 ‘용공’으로 몰아붙이고, 다른 쪽에선 저기 편 아니라고 ‘친일’로 몰아붙였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이 해방전후사를 21세기에 이 땅에 부활시킨 게 친문 대깨문(문 대통령 열성 지지층)들”이라고 강조했했다.

전 교수는 또 “21세기에 문재인 수령 모시고 열심히 토착왜구 사냥하는 민족해방전사들의 우두머리가 바로 유시민 본인”이라며 “왜 다시 나와 실없는 소리를 하지? 양정철이 출마 준비하라 그랬나?”라고 조롱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