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박범계 윤석열·추미애 공방 "어떤 형태로든 결론 날 것"

"윤석열, 정치적 야망 품은 듯하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두고 “분명 정치적 야망을 품은 듯하다”며 최근 윤 총장 행보에 냉담한 태도를 보였다.

박 의원은 이날 MBN ‘백운기의 뉴스와이드’에 출연해 “적어도 어느 시점부터는 정치에 관심을 두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기도 했다”며 “지난 정부에서 좌천의 좌천, 사실상의 징계를 받을 때 이후로 우리 정부에 들어서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일약 임명되고 그 뒤에 검찰총장이 되는 과정에서 분명히 정치적 야망을 갖게 된 거 아니냐는 느낌이 들게 됐다”고 윤석열 총장의 행보에 대해 이같이 입장을 밝혔다.

윤 총장의 거취를 두고는 “엄연히 검찰 수장으로서 기관장이고 헌법과 법률로서 신분보장이 된다”며 “대통령 인사권에 의해서 정리되거나 해임 건의, 탄핵 등 이러한 것으로 한칼에 정리될 수 없고 수사, 감찰 등 객관적인 근거에 입각하지 않은 어떠한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반대로 객관적인 근거가 나오면 그 역시 성역이 없는 것이라는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윤 총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방을 두고 “어떤 형태로든 결론이 날 것”이라며 연말이나 내년 초에는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또 추 장관과 윤 총장 간 대립에 대해서는 “사람과 사람, 기관장과 기관장으로서 대립하고 갈등을 겪는 문제가 아니고 수십 년간 켜켜이 묵혀 왔던 검찰개혁이라는 큰 과제”라는 해석을 내놓았다.

박 의원은 “지금 남아있는 것은 검찰의 조직문화 개선”이라며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대립 갈등이 조직문화를 어떻게 바라보느냐의 차이다. 추 장관은 조직 문화가 아직 개선 안 됐다는 입장이고 윤 총장은 과거식의 조직문화에 입각해서 마치 선거운동하듯이 전국을 유세하듯이 다니면서 일선 검찰들을 흔들어놓는 거 아니겠느냐”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그 폐해는 아마 윤 총장이 임기를 다 마치고 나가는지 그전에 나가는지 모르겠으나 결국은 검찰만 우리 밑에 있는 검사들만 멍들게 되는 문제가 생긴다”고 지적했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