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코로나에…'너구리'가 웃는다

농심 너구리, 열달만에 작년매출 넘어

완도산 다시마 사용량도 역대 최대

농심 너구리와 다시마./농심 제공


농심은 라면 제품 ‘너구리’의 올해 1∼10월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34% 증가한 1,000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농심은 “올해 초부터 영화 ‘기생충’에 등장해 화제가 된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 열풍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라면 수요 증가에 힘입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상 너구리 연매출은 1,000억원 정도다. 올해의 경우 10월까지 이미 1,000억원의 매출을 올린 만큼 연간 매출은 역대 최대치를 달성할 것으로 농심은 보고 있다.

관련기사



농심은 “너구리 판매가 증가하면서 이 제품에 들어가는 국산 다시마 사용량도 500t을 넘겨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농심은 너구리 생산을 위해 매년 완도산 다시마 400t을 구매해왔다. 농심이 1982년 너구리 출시 이후 38년간 사들인 다시마는 총 1만5,000여t에 이른다.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sedaily.com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