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丁총리 "3일째 신규 확진 500명대…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

7개월 만에 대구 방문...지역 의료진 격려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28일 아침 대구광역시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대구지역 의료인들을 초대해 조찬을 함께 하며 격려의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전국적으로 3일째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가 나오고 있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에서 마지막 승자가 될 수 있도록 대구를 잘 방어해달라”며 대구 지역 의료인들을 격려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지역 의료인들과 조찬을 하며 “최근 대구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은 타 지역에 비해 안정적으로 관리돼 매우 자랑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2∼3월 대구에서 확진자가 폭증했을 당시 대구에 상주하며 방역 현장을 지휘한 바 있다.

관련기사



정 총리는 상주 당시를 언급하며 “의료진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시민들의 품격이 어우러져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점에 지금도 자부심을 갖는다”면서 “역전의 용사들을 다시 만나 반갑다”고 말했다.

이날 정 총리는 대구선수촌을 방문해 내부 체육시설과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선수들과 선수촌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