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화제

[글로벌체크]부부싸움 후 집나와 420km 걸은 이탈리아 남성

부부싸움 절망감에 무작정 집나와 9일 밤낮 걸어

SNS선 "이탈리아판 포레스트 검프"

부부 싸움을 하고 9일 밤낮을 걸은 이탈리아 남성의 사연을 전한 현지 매체 홈페이지 캡처.


부부싸움 뒤의 절망감에 400㎞ 넘게 걸은 한 이탈리아 남성의 이야기가 화제다. 48세의 이 남성은 부부싸움을 한 뒤 홧김에 집을 나서 9일 밤낮을 걸었다.

지난 1일(현지시간) 새벽 아드리아해에 면한 이탈리아 마르케주 파노 지역 도로. 순찰 중이던 경찰은 한 남성이 걷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 남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탓에 내려진 야간 통행금지령을 어기고 밤길을 걷고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고 다소 얇은 옷을 입어 추위에 떠는 모습이었다고 한다.


경찰관은 야간 통금 위반에 대한 과태료를 부과하고자 남성의 신원을 확인하다 깜짝 놀랄 만한 이야기를 들었다. 이 남성의 집은 이탈리아 북무 롬바르디아 코모 지역이고 지난달 22일 부부싸움을 하고서 무작정 집을 나섰다는 것이었다.

관련기사



홧김에 시작된 이 도보 여정은 9일 간 밤낮으로 계속됐다. 코모에서 파노까지의 거리는 421㎞, 서울에서 제주도까지의 거리(454㎞)에 조금 못 미친다.

걷고 또 걸었다. 음식은 길을 가다 만나는 사람들에게 부탁해 얻었다. 수중에 가진 돈이 없었다.

이 남성은 경찰에 발견됐을 당시 실종 신고가 돼 있는 상태였다. 남성의 부인은 남편이 싸우고 집을 나간 뒤 귀가하지 않자 걱정이 된 나머지 실종 신고를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 남성을 일단 호텔로 안내한 뒤 부인에게 남편을 데려가라고 알렸다.

이 남성은 야간 통행금지령 위반으로 400유로(약 53만 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하지만 경찰은 위반 경위를 참작해 일단 부과 통지를 보류한 상태라고 한다.

흔치 않은 이 남성의 스토리는 현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뜨겁게 달궜다. 미국 배우 톰 행크스가 영화 ‘포레스트 검프’에서 달리고 또 달린 것을 빗대 ‘이탈리아의 포레스트 검프’라고 하는 글도 올라왔다.

한 누리꾼은 분노의 감정을 이런 방식으로 푸는 것은 오히려 칭찬받아야 할 일이라며 야간 통행금지 위반 과태료 부과에 반대하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고 일간 라 레푸블리카는 2일 전했다.


맹준호 기자
nex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