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라이프

JP모건헬스케어 콘퍼런스 개막…존림 삼바 사장 메인 발표

세계최대바이오투자행사 JP모건헬스케어콘퍼런스 개막

11~14일 온라인으로 진행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메인 트랙 발표 나서




세계 최대 바이오 투자행사 ‘JP모건헬스케어 콘퍼런스’가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한미약품(128940) 등 국내 유수의 기업이 참가한 가운데 오늘 개막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부터 14일까지 제39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JP모건헬스케어콘퍼런스는 지난 1983년부터 매년 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돼 왔다. 기업들은 이 행사에서 연구개발(R&D) 및 판매 실적 등을 대거 공개하며 투자 유치에 나선다.

JP모건 컨퍼런스는 글로벌 기업 중 이름이 알려진 핵심 기업이 배정되는 ‘메인 트랙’과 신흥국에서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 참여하는 ‘이머징 트랙’으로 나뉜다.


올해는 국내 기업으로 유일하게 삼성바이오로직스가 13일 메인 트랙에서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및 위탁개발(CDO) 현황과 추후 비전 등을 발표한다. 특히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글로벌 무대에 나서는 자리인 만큼 관심이 쏠린다. 10년 간 이 행사에 참여해 온 셀트리온은 이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에 집중하기 위해 불참한다.

관련기사



국내 기업 중에는 11일 한미약품, 13일 휴젤(145020), 제넥신(095700), LG화학(051910) 등이 ‘이머징 마켓’ 트랙에서 발표한다. 각 기업은 자사 파이프라인 현황과 해외 마케팅 등을 발표한다. 그밖에 JW중외제약(001060), 대웅제약(069620), 메드팩토, 지놈앤컴퍼니(314130), 에이비엘바이오(298380), 크리스탈지노믹스 등은 다국적 기업, 투자사와의 일대일 미팅을 진행한다.

JP모건헬스케어 콘퍼런스는 한 해의 제약·바이오 산업 전망과 신규 치료제 기술에 대한 소개가 주로 이뤄진다. 특히 투자자와 기업 간 M&A도 다수 체결돼 국내 기업에게는 해외 기술수출 및 파트너십 체결의 기회가 되기도 한다. 실제로 한미약품의 비만치료제(2020년), 유한양행(000100)의 폐암치료제 레이저티닙 기술수출(2018년) 등이 이 행사에서 논의됐다.

다만 이번는 코로나19 여파로 행사가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만큼 기업 간 논의가 원활하지 않을 가능성도 높다. 홍가혜 KB증권 연구원은 “다수 바이오텍도 참석해 미팅을 모색할 예정”이라며 “행사 참석을 앞두고 기술 수출에 대한 기대감 또한 높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서지혜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