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방사청, 방산업체 대상 사이버보안 취약점 점검

인터넷 서버·전자우편 시스템 등 해킹 위험 요소 점검

/이미지투데이


방위사업청이 방산업체를 대상으로 해킹 피해를 예방하는 ‘사이버 보안 취약점 진단사업’을 진행한다.

방사청은 방산업체가 운영하는 인터넷 서버와 전자우편 시스템 등을 점검해 해킹 위험 요소가 있는지 진단해주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국내 방산업체의 기술자료를 빼내려는 해커 활동이 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재택근무가 많아져 사이버 침해 사고 가능성이 커져 방사청은 이 사업을 추진한다.


방사청은 오는 20일까지 공고를 내고 대기업 2개와 중소·중견기업 8개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는 방사청 홈페이지에서 관련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지원 업체 중 지난해 방위산업기술보호 통합 실태조사 점수와 임직원 재택근무 여부, 인터넷 서버 보유 현황, 한국방위산업진흥회 추천 여부 등을 고려해 선정한다.

방산업체의 사이버 보안 취약점을 진단할 업체는 이달 말 입찰 공고를 통해 정보보호 전문 서비스 기업으로 지정된 업체 중에서 선정할 예정이다.

강은호 방사청장은 “사이버 보안 취약점 진단 사업은 우리나라 방산업체의 기술 보호 수준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 사업을 통해 취약점 진단과 모의 해킹 등을 실시해 해커로부터 위협이 될 수 있는 취약점을 사전에 식별해 제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