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연내 아이폰으로도 현대·기아차 문 열고 시동·주행까지 한다

디지털 키 기능, 현재는 안드로이드만 가능

현대·기아차 "아이폰도 연내 적용 목표로 개발 중"

현대 디지털 키 기능으로 차량 문을 여는 모습./사진제공=현대차


올해 안으로 애플 아이폰을 통해 현대·기아차의 문을 여닫고 시동을 걸 수 있게 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이르면 올해 안에 아이폰(iOS)용 디지털 키 기능을 도입할 계획이다. 현재는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사용하는 휴대폰만 디지털 키로 사용할 수 있다.


2019년 3월 개발이 완료된 현대 디지털 키는 스마트폰의 애플리케이션(앱)이 자동차 키 역할을 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기존 키를 잊었거나 분실해도 차량의 문을 여닫고 시동을 걸어 주행까지 가능하게 했다. 최대 3명까지 다른 사람과 공유할 수도 있다.

관련기사



현대·기아차는 “현재 카 커넥티비티 컨소시엄(CCC) 표준에 맞춰 개발 중이며 연내 적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CCC는 디지털 키의 기술 표준 규격을 결정하는 협회다. CCC 표준은 어떤 차종과 모바일 기기 종류든 서로 연동이 가능한 표준 규격을 말한다. 완성차 업체 다수와 삼성전자, LG전자, 애플 등 모바일 제조사가 참여하고 있다.


박한신 기자
hs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