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테슬라로 131억 대박'…美 39세 직장인 "은퇴합니다"

네티즌들 "축하한다" 찬사

/AFP 연합뉴스


30대 미국인이 “테슬라 주식으로 대박나서 월급쟁이 생활에서 은퇴한다”고 밝혀 화제다.

아마존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일하는 제이슨 드볼트는 지난 8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39세의 나이에 직장 생활을 끝낸다”고 글을 남겼다. 이날은 테슬라 주식이 주당 880.02달러(약 96만 5,381원)를 찍어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에 테슬라는 페이스북을 제치고 시가총액 5위 기업에 올랐다.


드볼트는 “지난 2013년 테슬라 주주가 됐다”고 자신을 소개하며 보유 중인 테슬라 주식을 공개했다. 드볼트가 보유한 테슬라 주식 가치는 1,194만 4,889달러(약 131억원)에 달했다.

관련기사



드볼트의 투자 전략은 자산설계 전문가들이 늘 하는 ‘분산 투자하라’는 조언과는 정반대 방향이었다. 드볼트는 “테슬라 모델S를 구입하고, 테슬라 공장을 견학하면서 주식을 처음 사게 됐다”고 밝혔다. 그가 테슬라 주가를 매수할 당시 단가는 7.5달러였다. 드볼트는 첫 매입 때 2,500주를 샀고, 이후로도 꾸준히 테슬라 주식만 사모아 현재 1만 4,850주를 보유하게 됐다. 드볼트는 본인의 평균 매입 단가를 58달러라고 소개했다. 네티즌들은 그의 은퇴 결심 발언에 “축하한다”와 “돈 벌 자격이 있다”는 등 부러움 섞인 찬사를 보냈다.

한편, 테슬라 창업주이자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도 7일 주가 폭등으로 제프 베이조스, 워런 버핏, 빌 게이츠 등을 제치고 세계 최고 부자가 됐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